순천시 · 전남테크노파크 · ㈜에이산 간 ‘전동자전거 조립․생산 공장 설립’을 위한 투자협약(MOU)를 체결.

By: | Tags: | Comments: 0

재일동포기업, 순천에 100억 투자.

전동자전거 생산을 위한 투자협약체결.

 
일본 최대 전자상가인 도쿄 아키하바라와 오사카 공항 등지에서 면세점 14곳을 운영하며 2천억 원대의 매출을 올리는 재일동포 기업 ㈜에이산(회장: 장영식)이 순천시에 100억 원을 투자해 전동자전거 공장을 설립한다.
순천시는 30일 순천시청에서 순천시 · 전남테크노파크 · ㈜에이산 간 ‘전동자전거 조립․생산 공장 건립’을 위한 투자협약(MOU)를 체결했다.
이날 체결한 MOU에 따라 ㈜에이산은 순천해룡산업단지 내에 조립․생산 공장을 설립하고 2015년 하반기부터 연 2만대를 생산할 계획이다.
일본에서 판매 될 전동자전거는 전동 모터와 사람이 페달을 밟는 힘을 이용해 가속력을 내는 구조로 3~4시간 충전으로 40~50㎞를 운행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.
㈜에이산은 직접 개발한 전동자전거를 지난해부터 ‘Eisan E-bike’라는 자체 브랜드로 중국에서 생산해 일본에 공급하고 있다.

 
3034_2675_3017
 
순천이 고향인 장영식 회장은 국제정원박람회를 개최한 순천시는 생태도시로서의 이미지를 지니고 있어 전동자전거 생산의 최적지“라며 ”연간 2만대에서 시작하지만 4만대까지 생산량을 늘려 일본, 한국, 더 나아가 유럽시장까지 공략하겠다“고 밝혔다.
순천시도 전동자전거 공장 설립으로 선진기술력 습득과 일자리 창출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행정적 지원을 계획하는 등 동포 기업의 국내 투자를 적극 도울 방침이다.
조충훈 순천시장은 “우리시가 생활자전거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고, 2010년부터 시민자전거보험(15세 이상, 1억1천만원/년)에 가입해 저탄소친환경 생활실천에 힘쓰고 있다는 점에서 볼 때 공해 유발이 없는 전동자전거 산업 유치는 바람직하다”며 “이번 ‘투자협약(MOU)으로 향후 선진 기술력 습득 및 신규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”고 말했다.

 
< 순천 투데이 양준석기자>